정보화마을 칠곡 금남오이꽃동산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체험 마을장터 마을여행 마을공간
    쌀이미지

    벼의 왕겨와 겨층을 벗겨내어 먹을 수 있도록 가공한 것.

    쌀은 보리 ·밀과 함께 세계적으로 중요한 농산물이다 .

    세계 총생산량의 약 92%는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생산되며, 또 그 대부분을 아시아 사람들이 먹고 있다. 한국도 쌀의 주요 생산국의 하나이고, 또 쌀은 한국인의 주식이다.

    벼의 재배 기원에 대해서는 고고학자들이 많이 연구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보면 인도에서는 BC 7,000~5,000년대에, 중국에서는 BC 5,000년경(神農時代)에 벼를 재배하였다고 한다. 한국에는 기원전 2,000년경에 중국으로부터 들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사실은 초기 유적지에서 발굴된 탄화된 쌀이나 벼의 탄소 동위원소 연대추정(carbon dating) 및 기타 고고학적 증거로부터 짐작할 수 있다.

    한국에 쌀이 보급되기 이전에는 잡곡(피 ·기장 ·조 ·보리 ·밀 등)을 주식(主食)으로 하였으나 1천여 년 전, 즉 통일신라시대부터 벼의 생산량이 많아지면서 쌀이 우리 식생활의 커다란 부분을 차지하고, 뿌리를 내리기 시작하였다. 결국 쌀이 들어오면서 분식(粉食) 중심에서 쌀밥 중심의 식생활로 전환하게 되었다. 그 후부터 한국에서 쌀이 차지한 정치적 ·경제적 ·농업기술적 위치는 너무나 뚜렷하다.

    쌀은 5∼6세기경까지만 해도 귀족식품으로 인식되었다. 통일신라시대의 주식 유형을 보면 북부는 조, 남부는 보리, 귀족층은 쌀이었다. 고려시대에 들어오면서 쌀은 물가의 기준이요 봉급의 대상으로 할 정도로 귀중한 존재가 되었다. 쌀의 생산량이 좁쌀에 미치지 못하였으나 차차 좁쌀보다 많아져 곡류의 대표격이 된 것은 조선시대에 들어온 후부터라고 생각된다. 쌀을 이용하는 방법으로는 옛날부터 낟알로 밥을 지어 일상식품으로 하였고, 분식으로서는 가루를 내어 떡을 만들어 명절이나 제사 때 별식으로 사용하였다.

    쌀이미지
    쌀이미지 쌀이미지

    칠곡 금남오이 꽃동산 마을에서 생산되는 쌀 재배 광경

    벼의 기원

    재배종의 근연종인 야생벼는 오리자페렌니스 (O.perennis)이며, 남아프리카에서 인도, 인도네시아, 뉴기니, 남아프리카에 이르는 넓은 지역에 분포한다. 이 중 아시아형(O.p.subsp.balurga)이 널리 재배돼 1년생의 재배벼가 생겼다고 보고 있다.

    벼농사의 기원에 관해서는 인도 기원설, 동남아시아 기원설, 원난, 아샘 기원설, 중국 기원설 등이 있는데, 6500~1만년전인 신석기 시대부터 이들 지역에서 벼농사가 시작됐고 이들 지역에서 세계 여러 곳에 전파된 것으로 보고 있다.

    벼의 생육환경

    기상 벼는 고온성 작물이지만 품종개량과 재배기술의 발달에 의해 매우 다양한 환경에서 재배되고 있다. 벼는 10~13도에서부터 40도의 온도범위에서 생육이 가능하지만 생육단계별로 가장 낮은 온도 및 가장 높은 온도가 다르며 최저 한계온도는 대체로 발아 10도, 이앙 후 활착 13~16도, 영화분화 15~20도, 감수분열 17~19도, 등숙 10~12도이다.

    논벼는 식물체의 일부가 물속에 잠기므로 키가 작은 영양생장기에는 수온의 영향을 많이 받지만, 키가 다 자란 출수기 이후에는 기온의 영향을 더 받으며 나머지 기간 중에는 기온과 수온의 영향을 같이 받는다. 벼의 생육기간은 낮의 길이와 온도의 영향을 크게 받는데 같은 지역에서는 낮 길이의 연차간 변이는 별로 없으나 온도의 변이로 인해 생육기간의 단축 또는 지연, 생육이 좋고 나쁨이 나타난다.

    벼는 원래 단일성식물로서 보통 영양생장기에서 생식생장기로 전환하는 데 단일조건이 필요하지만 단일 조건에 대한 품종에 따라 달라서 낮 길이에 관계없이 생식생장으로 전환하는 경우가 있다. 일사량과 일조시간이 광합성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크다. 벼의 잎면적이 커질수록 일사량이 강한 것이 생육에 유리하므로, 물이 모잘르지 않는 한 일사량이 강하고 일조시간이 길수록 쌀 생산량은 증가한다.